[KLPGA] 전현주, 점프투어 제패 '생애 첫 승'...윤이나 한 라운드 이글 3회 '진기록'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1-06-09 17:22:58
  • -
  • +
  • 인쇄
KLPGA 2021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6차전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 정상
▲ 전현주(사진: KLPGA)

 

전현주(등록명: 전현주B)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점프 투어(3부)에서 생애 첫 승을 신고했다. 

 

전현주는 9일 충북 청주에 위치한 그랜드 컨트리클럽(파72/6,162야드)에서 막을 내린 ‘KLPGA 2021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6차전’에서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68-65)로 우승을 차지했다.

 

전현주는 우승 직후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1차전부터 점차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어서 빨리 우승을 하겠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했다. 정말 기쁘다.”며 “항상 고생하는 가족들과 코치 안주환 프로님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종라운드 우승 경쟁 상황에서 단 한 차례도 그린을 놓치지 않은 전현주는 “올해 드라이버 비거리가 10m나 늘어서 230m 정도 나간다. 원래 아이언 샷이 자신 있었는데 비거리가 늘면서 쇼트아이언을 많이 잡다 보니 그린을 놓치지 않게 됐고, 좋은 성적으로 연결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퍼트를 할 때 리듬을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한자리에서 똑같이 공을 쳐도 일정하지 않아서 코치님의 조언을 구했고, 이번 대회부터는 리듬을 염두에 두고 퍼트를 하기 시작했다. 덕분에 퍼트가 정말 잘됐고, 우승 경쟁으로 긴장될 때도 다른 생각 없이 퍼트에만 집중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전현주는 “남은 시즌에 우승을 한 번 더 하는 것이 목표다. 언젠가는 KLPGA 정규투어에 진출해서 2승 이상 하는 선수가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한 선수가 한 라운드에서 세 차례나 이글을 잡아내는 진기록이 작성됐다. 

 

이번 대회 1라운드, 10번홀에서 출발한 윤이나(하이트진로)는 12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낸 후 후반인 1번홀과 7번홀에서도 이글을 추가하는 기염을 토했다. 

 

KLPGA 전체 투어에서 한 선수가 한 라운드에서 3번 이글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이나는 1라운드 이글 3개에 이어 최종라운드에서 또다시 1개의 이글을 기록했으나 마지막 홀인 18번홀 통한의 보기로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67-67), 1타차 단독 2위로 경기를 마쳤다.

 

이밖에 황연서(18)가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67-68)로 단독 3위에, 김지연(등록명: 김지연G)가 8언더파 136타(69-67)로 단독 4위에 올랐다.

 

한편, 그랜드 컨트리클럽과 백제홍삼 주식회사가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오는 16일 오후 8시부터 녹화 중계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