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배우와 관객의 특별한 토크 프로그램 '액터스 하우스' 신설

노유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7 17:00:17
  • -
  • +
  • 인쇄
배우 엄정화, 한예리, 전종서, 조진웅, 이제훈, 변요한 참여

▲ (왼쪽 위부터) 배우 엄정화, 한예리(판씨네마 제공), 전종서,배우 조진웅, 이제훈, 변요한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액터스 하우스'를 신설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배우의 연기에 관한 친밀하면서도 심도 깊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스페셜 프로그램인 '액터스 하우스' 신설을 알리며, 첫 선을 보이는 올해에는 배우 엄정화, 한예리, 전종서, 조진웅, 이제훈, 변요한 동시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6인의 배우가 참여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영화제에서 선보인 관객과의 대화가 작품 전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었다면, 이번 프로그램은 그동안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배우 각자의 연기에 대한 생각, 그리고 그들의 연기 명 장면 등에 관하여 이야기를 나누는 특별한 자리가 될 것이다.

 

먼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으로도 위촉된 베테랑 연기파 두 배우 엄정화와 조진웅이 참여 소식을 알렸으며, 두 배우는 이번 자리를 통해 각자의 연기에 관한 풍부한 경험과 생각을 들려줄 예정이다.  

 

전 세계 영화제의 주목을 받고 있는 영화 '미나리'의 한예리, 영화 '버닝'의 전종서 역시 ‘액터스 하우스’로 관객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또한, 믿고 보는 배우 이제훈과 변요한도 참여하여 관객들에게 본인의 생각을 진솔하게 들려줄 계획이다.

 

한편 '액터스 하우스'의 모더레이터는 배우 연구소 백은하 소장이 전담하여 배우들의 내밀한 이야기를 이끌어 낼 예정이며, 구체적인 예매 방법은 추후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