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동남아 우버' 그랩과 손잡았다...전기차 보급 확대 파트너십 강화

김영욱 기자 / 기사작성 : 2021-06-23 16:50:21
  • -
  • +
  • 인쇄

 

현대자동차그룹이 '동남아시아의 우버'로 불리는 차량 호출·배달·금융서비스 플랫폼 '그랩'과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그랩과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23일 전기차의 주행거리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고 총 관리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그랩 양사는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사업(BaaS·Battery as a Service)과 서비스형 자동차(CaaS·Car as a Service), 전기차 금융지원 등 새로운 시범 프로그램을 연내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초기 도입 지역은 싱가포르이며, 추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더불어 전기차 타당성 조사를 통해 전기차 생태계를 정착시키고 대중화를 저해하는 요인을 파악하고, 더 나아가 스마트시티 솔루션과 같은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데도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김민성 현대차그룹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전략팀 상무는 "현지 운전자 네트워크를 보유한 그랩과 포괄적인 모빌리티 솔루션을 보유한 현대차[005380]가 함께한다면 전기차 대중화뿐 아니라 현지 탄소 배출량 감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18년 그랩에 2억7천500만달러를 투자한 이후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