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최악의 민폐 하객, 마스크 쓰지 않은 사람"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이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21-05-18 15:36:10
  • -
  • +
  • 인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미혼남녀 총 300명(남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결혼식 참석 예절’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미혼남녀가 결혼식에 참석할 때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옷’(58.7%)이었다. 옷에 신경 쓴다는 의견은 여성(66%)이 남성(51.3%)보다 많았다. 이어 ‘축의금’(21.7%), ‘식장에 함께 갈 동행자’(8%) 순이었다.

 

결혼식 참석에 특별히 신경 쓰는 이유는 ‘마땅히 해야 할 도리라서’(44%)였다. ‘지인이 행복한 결혼식을 치렀으면해서’(22.7%), ‘예의 없다는 뒷말을 피하기 위해’(10.3%), ‘큰 일인 만큼 지인의 기억에 계속 남아서’(9.0%)란 의견도 있었다. 

 

코로나19 시국답게 결혼식 최악의 민폐 하객은 ‘마스크 쓰지 않는 사람’(21.7%)이 꼽혔다. 

 

‘신랑신부 험담하는 사람’(21%), ‘일행 많이 데려와 놓고 축의금 조금 내는 사람’(16.3%), ‘식은 보지도 않고 바로 밥먹으러 가는 사람’(11.3%)이란 의견도 있었다. 

 

한편 남녀는 지인이 만약 나의 결혼식에서 민폐 행동을 보인다면 ‘화가 나지만 그냥 넘어간다’(33.0%)거나 ‘결혼식이 끝난 후 서운한점을 이야기한다’(29.3%)고 했다.

 

듀오 관계자는 “결혼식 민폐 하객으로 마스크 착용 관련 선택지가 1위를 한 것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미혼남녀의 경각심을 엿볼 수 있었다”며, “결혼식에 참석하는 이들은 신랑 신부의 행복한 새 출발을 진정으로 응원한다는 의미로 올바른 마스크 착용 후 결혼식에 참석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