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대상시상식] 사진으로 들여다 본 시상식 현장 이모저모

임재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2 15:02:33
  • -
  • +
  • 인쇄

지난 달 30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강남구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한 ‘2021 KLPGA 대상 시상식’이 마무리됐다.  

 

대상, 상금왕, 신인상 등 각종 기록 부문의 수상자를 비롯해 인기상, 특별상, 다승왕 등 수상자로 선정된 총 21명의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필드에서 볼 수 없었던 선수들의 화려한 모습은 골프 팬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 장하나(왼쪽)와 유해란(사진: KLPGA)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수상 선수와 시상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하는 소규모 행사로 열린 ‘KLPGA 대상 시상식’이 올해는 골프 팬과의 소통을 위해 역대 최초로 골프 팬 200명을 화상 참가자로 초청하는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시상식으로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 함께 셀카를 찍는 박현경(왼쪽)과 윤이나

 

▲ 왼쪽부터 전예성, 송가은, 김수지(사진: KLPGA)

드레스와 한복, 슈트까지 평소에는 입어볼 수 없던 화려한 의상과 함께 시상식에 걸맞은 헤어 스타일링과 메이크업으로 들뜬 선수들은 그 어느 때보다 즐겁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 기념촬영하는 인기상 수상자 임희정(왼쪽)과 대상 수장자 박민지(사진: KLPGA)

 

선수들은 시상식장 로비에 전시된 자신의 우승 사진 앞에서 즐거운 셀카 타임을 즐겼고, 한껏 멋을 낸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기 위해 3, 4명씩 모여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눈에 자주 띄었다.

 

축하 공연은 대한민국 대표 래퍼 사이먼 도미닉(본명 정기석)이 맡아 시상식 시작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 사이먼 도미닉(사진: KLPGA)

 

사이먼 도미닉은 주어진 시간이 짧았음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장악했고, 선수들과 시상식을 시청하는 골프 팬들까지 사로잡으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선수들은 손을 올리고 리듬을 맞추거나, 핸드폰으로 촬영을 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으로 사이먼 도미닉의 무대에 호응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 사이먼 도미닉의 축하공연에 호응하는 오지현(사진: KLPGA)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