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편성 확정...이소미·곽보미 한 조 '눈길'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1-05-18 14:10:44
  • -
  • +
  • 인쇄
▲ 사진: KLPGA

 

오는 19일부터 닷새간 강원도 춘천 라데나골프클럽(파72/6,333야드)에서 개최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유일의 매치플레이 대회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우승 상금 2억원) 조추첨식이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8일 대회장 클럽하우스에서 개최됐다. 

 

이날 조추첨식에서는 지난해 상금순위 상위자 16명이 속한 A그룹에서 B, C, D그룹에 속한 선수를 1명씩 추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조 추첨을 통해 총 16개의 조(4인 1조)가 확정됐다.

 

지난해 상금순위 2위로 A그룹의 1번 시드를 받아 추첨에 나선 유해란(SK네트웍스)은 김소이(휴온스), 최은우(한국토지신탁), 그리고 이번 대회 유일한 루키 참가 선수인 송가은 (MG새마을금고)을 뽑았다. 

 

지난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2021시즌 첫 다승자가 된 박민지(NH투자증권)는 이 대회에 개근하고 있는 베테랑 홍란(삼천리), 장타자 전우리(DB손해보험) 그리고 또 한 명의 대표 장타자 인주연(삼천리)과 함께 조별 리그를 치르게 됐다.

 

시즌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우승자 이소미는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데뷔 11년 만에 첫 정규 투어 우승을 이룬 곽보미(하이원리조트), 매치플레이 13승 8패 성적을 보유한 베테랑 김해림(삼천리), 그리고 만만치 않은 기량의 다크호스 조혜림(롯데)을 뽑아 자신의 손으로 '죽음의 조'를 편성했다. 

 

올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크리스 F&C KLPGA 챔피언십'에서 39년 만에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는 역사를 쓴 박현경(한국토지신탁)은 KLPGA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 경쟁을 펼쳤던 김효문(일화맥콜), 박채윤(큐캐피탈), 황정미(큐캐피칼)과 조별리그를 치르게 됐다. 

 

올 시즌 개막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을 차지하며 한때 대상 포인트, 상금 순위 1위와 K-랭킹 1위에 올랐던 장하나(BC카드)는 2019시즌 신인왕 조아연(동부건설), 김리안(대한토지신탁), 윤다현과 한 조에 편성됐다. 

 

지난 시즌까지 3년 연속 KLPGA 대상을 수상한 최혜진(롯데)은 최민경(휴온스), 장수연(동부건설), 서연정(요진건설)과 한 조가 됐다. 시드를 받은 최혜진이 최근 샷이 흔들리면서 불안한 모습을 노출한 데다 최혜진과 경쟁을 펼칠 선수들이 만만치 않은 실력자들이어서 이 조가 '소리 없는 죽음의 조'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