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코나 EV, 국내외서 잇따라 화재 발생

김영욱 기자 / 기사작성 : 2021-06-24 12:06:40
  • -
  • +
  • 인쇄

현대차[005380]의 대규모 코나 전기차(EV) 리콜에도 최근 국내외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면서 소비자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독일 전기차 전문 매체 '인사이드 EV'와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지역에 주차 상태였던 코나 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가 발생한 코나 EV는 충전 중은 아니었으며, 다행히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슬로 현지 경찰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전기차 화재 사고가 접수돼 긴급 구조대가 현장에 출동해 있다. 지금은 타고 있지 않지만 여전히 연기가 나고 있으며 화재 원인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이같은 내용에 대해 "노르웨이 화재와 관련한 외신 보도 등을 인지하고 있으며 관련 사실을 현재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도 지난 18일 충남 보령의 한 펜션에 주차해 둔 코나 EV에서 화재가 발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충남에서 화재가 발생 코나 EV 차량도  노르웨이와 마찬가지로 충전 중인 상태는 아니었고, 리콜 대상 차량도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 차량에는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배터리가 화재의 원인으로 작용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국토교통부는 현재 화재와 관련한 원인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다만 불이 난 자동차의 배터리 등 훼손이 심해 정확한 원인을 밝히는 데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코나 EV는 현재까지 총 17건이나 발생했으며, 국내 12건과 해외 4건 등 총 16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이번 노르웨이 오슬로의 화재가 17번째 인걸로 밝혀졌다.

앞서 현대차는 코나 EV의 잇따른 화재로 소비자 불안이 커지자 지난 3월 LG에너지솔루션과 1조4천억원을 투입해 2017년 1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생산된 코나 EV의 고전압 배터리 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전세계에 판매된 코나 EV 중 리콜 대상은 국내 2만5천83대를 포함해 총 7만5천680대에 달했다.

이같은 대규모 리콜에도 화재 사고가 발생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은 더욱 커지는 모습이다.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여름철 차량 과열로 인해 전기차의 화재 위험성이 커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 섞인 반응도 나온다.

국내에서 발생한 코나 EV 화재 16건 중 8건이 여름에 발생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전기차 화재와 계절적인 요인은 무관하다고 보고 있다.

유영호 한국자동차연구원 모빌리티산업정책실장은 "전기차의 경우 전기로 에어컨을 가동하기 때문에 부하가 높아지는 것은 맞지만 차량 설계시 이러한 요인을 모두 고려한다"며 "전기차의 구조나 특성상 여름철 화재 위험성이 높다는 것은 근거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