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삼성생명, '에이스' 배혜윤 없이 우리은행 꺾고 3연패 탈출

임재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4 22:43:33
  • -
  • +
  • 인쇄
▲ 왼쪽부터 삼성생명 김단비, 윤예빈, 강유림(사진: WKBL)

 

용인 삼성생명이 팀 전력 구성원 가운데 핵심 중의 핵심인 '에이스' 배혜윤의 결장에도 불구하고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팀 아산 우리은행을 잡아내며 3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생명은 14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우리은행에 76-73, 짜릿한 3점 차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최근 3연패에서 탈출한 4위 삼성생명(3승 4패)은 개막 후 첫 연패를 당한 3위(3승 3패) 우리은행을 0.5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삼성생명은 배혜윤이 부상으로 결장한 가운데 '이적생' 강유림이 팀내 최다 득점인 18점을 넣었고, 윤예빈이 17득점 6리바운드, 이주연과 박혜미가 각각 자신들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인 16점, 15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합작했다. 


김단비는 득점은 2점에 불과했으나 11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공수에서 제몫을 해냈다. 

 

우리은행은 김소니아가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3점을 올렸고, 최이샘과 김정은이 나란히 17점을 올렸지만, 박지현(6득점)과 박혜진(4득점)의 부진이 아쉬웠다.

 

특히 박혜진은 앞서 인천 신한은행전에 이어 이날도 4점에 묶이며 팀의 연패를 막지 못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