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창구로 떠오르는 인스타그램…"후기 가장 광고 거부감"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10 11:34:37
  • -
  • +
  • 인쇄
오픈서베이, 이용자 설문조사…"신뢰성 보완 필요"
▲ 인스타그램 (사진 : 연합뉴스TV)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쇼핑 정보를 얻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시장분석업체 오픈서베이가 지난달 소비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1개월 내 인스타그램을 이용한 675명 가운데 인플루언서 계정을 팔로우하는 경우는 33%로 지난해보다 8.8%포인트 늘었다.

인스타그램 내 인플루언서는 각종 제품 판매를 대행하거나 공동구매를 진행하고, 자체 브랜드 상품을 개발하는 등 유통업을 겸하는 경우가 많다.

반면 연예인 계정을 팔로우하는 소비자는 42.5%로 4.7%포인트 줄었다.

인스타그램 이용자 675명 중 15.6%는 인스타그램에서 제공하는 '쇼핑 탭' 기능을 통해 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거부감이 들거나 신뢰감이 낮은 인스타그램 게시물 형태(복수 응답)로는 대부분 광고 및 홍보성 게시물이 지목됐다.

특히 광고가 아닌 것처럼 가장한 광고 게시물이 66.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실제 사용 후기처럼 보이는 협찬·홍보 게시물(57%), 협찬·광고 등의 문구가 표기된 게시물(34.7%) 등이었다.

특히 20대의 70.7%, 30대의 74.7%가 광고가 아닌 척하는 광고물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40대와 50대는 절반 정도가 거부감을 표했다.

 

▲ 거부감이 들거나 신뢰감이 낮은 게시물 형태 (사진 : 오픈서베이 캡처)

 

지인이 아닌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하는 소비자 423명에게 팔로우 기준을 물어본 결과(복수응답) 34.3%는 '내가 좋아하는 브랜드 계정인지'를, 17.5%는 '사고 싶은 물건을 판매하는 계정인지'를 꼽았다.

브랜드에 따라 계정을 팔로우하는 비율은 20대가 38.7%로 모든 세대 가운데 가장 높았고, 사고 싶은 물건을 판매하는지를 고려하는 경우도 21.6%로 가장 많았다.

반면 50대는 '보고 싶은 사진·영상이 많은지'(64.1%), '원하는 정보가 많은지'(53.8%)를 주된 팔로우 기준으로 꼽았다.

오픈서베이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할 때 원하는 제품을 판매하는 계정인지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그러나 광고성 콘텐츠가 많다는 인식이 늘고 있고, 소셜 미디어 가운데 정보 신뢰성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나 보완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