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알코올 맥주로 즐기는 '홈술' 인기 상승...코로나19 영향

김영욱 기자 / 기사작성 : 2021-06-07 11:33:07
  • -
  • +
  • 인쇄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가볍게 술을 마시는 사람들과 '홈술'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무알코올 주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7일 온라인 쇼핑몰 마켓컬리에 따르면 올해 1~5월 무알코올 주류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376% 증가했다.

가장 인기 있는 주종은 맥주로 나타났으며, 이중 전체 무알코올 주류 판매량이 61%를 차지했다.

칭따오, 호가든, 칼스버그, 하이네켄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무알코올 상품이 많이 팔리는 편이다. 같은 브랜드라도 병보다는 캔 상품 판매량이 2배가량 높았다.

국내 주류법상 알코올 도수가 1% 미만인 비알코올 음료와 0%인 무알코올 음료는 모두 '무알코올 주류'로 분류된다. 

알코올 도수가 낮은 제품을 많이 찾으면서 안주도 '가벼운' 제품이 인기를 누렸다. 업계에서는 더워지는 날씨속에 무알코올 주류와 간단한 건강식단의 안주 판매량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으로 보고있다.

조사 기간 막창, 대창, 오도독뼈, 닭근위 등 대표 술안주 제품 판매량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먹태 등 건어물 판매량은 31% 증가했다.

김스낵, 황태 스낵 등의 판매량도 61% 뛰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체중 관리에도 신경을 쓰기 위해 알코올 도수와 칼로리가 낮은 제품을 많이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