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여성의 날' 성폭행 가해자가 쓴 편지 실은 프랑스 일간지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03-09 11:28:06
  • -
  • +
  • 인쇄
리베라시옹, 시앙스포 여학생 강간한 남학생 서한 게재해 논란
▲ 프랑스 명문 시앙스포 학내 성폭행 규탄 시위 (사진 : AFP=연합뉴스)

 

"내가 너를 강간했어, 알마."


프랑스 주요 일간지가 세계 여성의 날인 8일(현지시간) 전 여자친구를 강간했다고 주장하는 남성의 공개 서한을 지면에 게재했다가 비난에 직면했다.

리베라시옹은 이날 발행한 신문의 1면 절반을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보내는 편지 한 통'이라는 제목 아래 여성이 남성에게 제압당하는 그림으로 채웠다.

올해 20살인 가해자 '사뮈엘'(가명)은 편지에서 2019년 4월 프랑스 정치대학(IEP) '시앙스포'(SciencesPo) 보르도 캠퍼스에 다니는 알마를 성폭행했다고 인정했다.

알마는 지난 1월 과거 남자친구에게 강간당한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지난해 말부터 정신과를 다니고 있다는 이야기를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에 공유한 인물이다.

알마의 고백을 계기로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는 시앙스포에서 발생한 성폭행을 고발하는 글이 줄지었고 학교 측은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사뮈엘은 장문의 편지에서 연인을 상대로 성폭행을 저지르기까지 어떤 요인들이 영향을 미쳤는지 돌아보고 "내가 가장 사랑했던 사람의 인생 일부를 망쳐놨다"고 자인했다.

리베라시옹은 "가해자의 목소리가 피해자의 목소리를 가려서는 안 된다"며 이번 서한을 공개하기로 한 결정은 결코 가해자에게 동조하는 게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사전에 시앙스포에서 해당 사건을 조사하는 팀과 연락해 해당 편지를 공개해도 된다는 알마의 허락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리베라시옹은 "알마는 가해자가 자신을 성폭행했다는 점을 인정했다는 사실에 안심했다"며 마음의 준비가 되는 대로 고소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뮈엘에게도 연락을 취해 편지가 익명으로 나가더라도 사법당국의 요청이 있다면 개인 정보를 넘길 수밖에 없다고 미리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리베라시옹 측의 이러한 설명에도 온라인에서는 가해자의 주장을 이토록 상세하게 보도하는 것은 문제라는 비난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고 주간지 롭스가 보도했다.

여성단체 '누투트'(NousToutes)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피해자를 강간한 남자의 편지를 1면에 올리고 3월 8일에 홍보하는 것은 수십만 명의 다른 여성 피해자를 향한 폭력"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