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그때도 오늘', 캐스팅 전격 공개 ... 내년 1월 8일 공연

임가을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11:28:26
  • -
  • +
  • 인쇄
▲ 사진 : 스토리피

 

연극 '그때도 오늘'이 2022년 1월 8일 서경대 공연예술센터 2관에서 막을 올린다.

연극 '그때도 오늘'은 연극 '나와 할아버지', '템플', '뜨거운 여름' 등의 작품들을 선보여 온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신작으로 4가지 장소와 4가지 시간 때를 가지고 총 8명의 배역이 등장하는 에피소드 형식의 공연.

 

작품은 1920년대 광복 전의 모습, 1950년대 제주도, 1920년대의 부산, 2020년대 최전방 등 총 4가지의 배경을 통해 관객들이 어떻게 하면 ‘그때도 오늘’인 것처럼 보실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을 던진다.

 

역사에는 어렵게 이루어낸 민주주의와 평등 사상과 이들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희생된 수많은 사람들이 숨어있다. 연극 '그때도 오늘'은 독립, 또는 평화, 그리고 진정한 민주주의를 꿈꿨던, 그저 살려고만 해도 죽어야 했던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는 걸 실감하게 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라며 만들어진 작품이다.


작품 속에서 2020년대의 은규, 1980년대의 주호, 1940년대의 사섭, 1920년대의 윤재 역의 남자1 배역은 드라마 '여신강림', 연극 '렁스'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오의식, 연극과 뮤지컬을 넘나드는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뮤지컬 '베르테르'의 배우 박은석, 연극 '뜨거운 여름', '완벽한 타인' 등 안무가에 이어 연극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김설진이 맡았다.

 

또한 2020년대의 문석, 1980년대의 해동, 1940년대의 윤삼, 1920년대의 용진 역의 남자2 배역은 영화 '1987', '남산의 부장들', 드라마 '마우스' 등에 출연한 이희준, '완벽한 타인'에 이어 두 번째로 연극에 도전하는 이시언, 연극 '나와 할아버지',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등에서 활약한 차용학이 맡아 작품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그리고 연극 '템플', '돛닻', '나와 할아버지' 등을 제작한 민준호가 연출을, 대본은 연극 '비클래스', '러브 스코어' 등에 참여한 작가 오인하가 맡았다. 민준호 연출은 “작품에 등장하는 여러 시대 속 배역을 더욱 실감나게 연기하기 위해 배우들과 스탭진 모두 많은 사람을 관찰하고 즐기고 공부하고 있다. 그 한도가 어디까지 일지는 정할 수도 없고 최선이 어디인지도 확실하게는 모르지만 그저 최선을 다하는 것을 즐기자 했다.”며 짧은 인사를 전했다.


한편, 2022년 1월 8일 서경대 공연예술센터 스콘2관에서 개막하는 연극 '그때도 오늘'은 오는 12월 10일(금)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단독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