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 교사 유튜브 부적절 콘텐츠 학생에게 노출…사직 처리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09 11:18:28
  • -
  • +
  • 인쇄
▲ 유튜브 (사진 : 연합뉴스TV)

 

충남지역 한 고교 기간제 교사가 운영해온 유튜브 채널의 부적절한 내용이 학생들에게 노출돼 사직 처리됐다.

8일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지역의 한 고교에서 외국어를 가르치는 기간제 교사가 원격수업 도중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학생들에게 공개했는데, 그 채널에는 교육적으로 부적절한 콘텐츠가 일부 포함돼 있었다.

이를 본 학생들은 '선생님이 학생들에 대해 성희롱적이거나 자극적인 글을 올릴 가능성이 있어 두렵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교사는 '서버가 불안정해 수업에 활용하고자 부득이하게 개인 유튜브를 공개했는데 예전에 구독자를 높이려고 만든 영상들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학생들에게 사과하며 '문제가 된 영상들은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덧붙였다.

학교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교사로부터 사직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원격수업 후 연관된 콘텐츠가 노출되면서 학생들이 이의를 제기해 학교 측에서 즉시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