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작가 미우라 겐타로 별세…베르세르크는 미완결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5-21 10:17:09
  • -
  • +
  • 인쇄
▲ 만화 베르세르크 표지 [ 출처: 하쿠센샤 ]

 

인기 만화 '베르세르크'의 작가인 미우라 겐타로(三浦建太郞)가 이달 6일 급성 대동맥 박리로 별세했다고 출판사 하쿠센샤(白泉社)가 20일 밝혔다. 향년 만 54세.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인은 1985년 작가로 데뷔했고 1989년부터 만화 잡지 '영애니멀'의 전신인 '애니멀하우스'에 만화 베르세르크 연재를 시작했다.

중세 유럽을 떠올리게 하는 무대를 배경으로 세밀한 묘사를 앞세운 베르세르크는 한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주목받았으며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됐다.

베르세르크의 전 세계 누적 발행 부수는 5천만 부를 넘었으며 연재 진행 중에 작가가 생을 마감함에 따라 미완결로 남게 됐다.

복싱을 소재로 한 만화 '더 파이팅'의 작가인 모리카와 조지(森川ジョ-ジ)는 갑작스러운 부고가 "충격"이라며 "언젠가 최종회를 읽으러 갈게"라고 고인을 향한 메시지를 트위터에 남겼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