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직 대통령들, "백신 맞읍시다" 광고 출연…트럼프는 빠져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12 10:16:30
  • -
  • +
  • 인쇄
카터·클린턴·부시·오바마 등 트럼프 제외하고 모두 참여
▲ 코로나19 백신 접종 광고에 참여한 클린턴과 부시, 오바마(왼쪽부터) 전 대통령 (사진 : 유튜브 캡처)

 

미국 전직 대통령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한 자리에서 뭉쳤다.

11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지미 카터,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등 미국 전직 대통령이 출연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광고가 이번 주부터 전파를 탈 예정이다.

광고는 비영리단체인 애드 카운슬(Ad Council)이 백신 회의론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었다.

전직 대통령이 출연하는 광고는 모두 2편이다.

1분짜리 광고에서는 이들 4명의 전직 대통령과 각각의 영부인들이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을 담았다.

부시 전 대통령이 "누구나 곧 백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하자, 오바마 전 대통령은 "백신이 이 위험하고 치명적인 질병으로부터 당신과 당신이 사랑하는 이들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인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다시 일하고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싶다"며 백신을 맞은 이유를 설명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장모의 생일날 방문해 안아주고 싶다고 밝혔고, 부시 전 대통령은 텍사스 레인저스 야구팀 개막전에 관중이 가득 찬 경기장을 방문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광고에서는 클린턴과 부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알링턴 국립묘지의 메모리얼 원형극장 앞에 모여서 미국인들에게 백신 접종을 당부하는 모습을 담았다.

 

▲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오바마 전 대통령 (사진 : 유튜브 캡처)

 

이번 광고에는 생존해 있는 미국 대통령 중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만이 빠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코로나19 백신을 맞았지만 백악관을 떠난 지 몇 주가 지나서야 이 사실이 공개됐다.

CNN은 이번 광고가 코로나19와의 싸움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에 방송을 타게 됐다고 설명했다.

CNN 집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국에서 9천370만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900만명을 넘었고, 사망자는 52만9천명에 달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