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빈,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1,500m 金 '시즌 2승'...월드컵 랭킹 1위

이범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8 08:35:57
  • -
  • +
  • 인쇄
▲ 수잔 슐팅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한 이유빈이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며 기뻐하고 있다.(사진: ISU 공식 소셜미디어 캡쳐)

 

이유빈(연세대)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짜릿한 역전 레이스를 펼치며 시즌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유빈은 27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2021-2022 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1초93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레이스 중반까지 3∼4위 자리를 지키던 이유빈은 결승선을 1바퀴 남기고 선두를 달리던 수잔 슐팅(네덜란드)이 아웃 코스로 추월을 시도하던 코트니 사로(캐나다)를 견제하는 사이 인코스를 파고들어 선두 자리를 꿰찼고, 결승선까지 자신의 자리를 지캬내며 짜릿한 승리를 차지했다. 

 

함께 출전한 서휘민(고려대)은 5위, 최민정(성남시청)은 6위를 기록했다.

 

앞서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1,500m에서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직전 대회였던 월드컵 3차 대회 같은 종목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이유빈은 이로써 시즌 두 번째 금메달이자 세 번째 메달을 획득, 시즌 1,500m 랭킹에서 2만8천 점으로 1위 자리를 지켰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