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제11회 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정상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9-25 21:57:27
  • -
  • +
  • 인쇄
▲이지현(사진: KLPGA)

 

이지현(서울컨벤션고2)이 제11회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지현은 25일 전라북도 군산 소재 군산 컨트리클럽(파72/6,350야드)에서 열린 대회 본선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쳐 1~3라운드 최종 합계 8언더파 208타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지현은 우승 직후 KLPGA와의 인터뷰에서 “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정말 기쁘다. 이번 우승을 통해 앞으로 있을 대회에서 더 잘할 수 있도록 긍정적인 영향과 자신감이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지현은 자신의 장점에 대해 “샷 정확도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에서도 그린 적중률과 페어웨이 적중률 약 90% 이상을 기록했고, 이번 우승에 큰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롤모델로 최혜진을 꼽으며 "늘 기복 없이 꾸준한 성적을 내면서 항상 열심히 하는 선수라고 불리고 싶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골프를 시작한 이지현은 뉴질랜드 유학 당시 2016년에 열린 ‘리디아고 챔피언십’에서 우승과 싱가포르에서 열린 ‘28회 SICC-DBS 주니어 인비테이셔널 골프 챔피언십’ 우승 등 국제 대회에서 골프 유망주로서 두각을 드러냈다.

이지현은 향후 목표에 대해 “내년 목표로는 프로턴과 동시에 정규투어에 진출하는 것이다. 그리고 장기적인 목표로는 정규투어에서 매년 1승을 신고하는 것과 모든 메이저 대회를 섭렵하는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본 대회 5위 이내에 든 선수에게는 ‘KLPGA 준회원 실기테스트 면제’ 특전이 주어진다. 우승자 이지현을 포함, 김지윤(영신중3), 김보미(설악방통고2), 박아름(학산여고2), 최소영(백산중3) 총 5명의 선수가 준회원 실기테스트 면제권을 받았다.

2010년부터 열린 ‘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는 초·중·고·대학부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올해부터 유소년부와 청소년부로 통합 운영되기로 예정됐던 ‘제11회 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는 올해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유소년부 대회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개최되지 않으며 청소년부 대회만 진행됐다.

국내 우수 여자아마추어 골퍼의 육성 및 발전을 위해 개최된 이번 대회는 미래의 한국여자프로골프를 이끌어갈 차세대 스타 탄생의 관문과도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2013년부터 2016년까지의 우승자 이소영, 유해란, 임희정, 이가영은 이 대회의 우승을 발판 삼아 KLPGA를 대표하는 선수들로 거듭났다.

이밖에, KLPGA는 우수 유소년 육성 및 골프 대중화를 위해 ‘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뿐만 아니라 유소년 골프 멘토링, 골프 환경조성 프로젝트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여 유소년 골프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