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루소-정지윤 35점' 현대건설, 도로공사 셧아웃 '개막 2연승' 선두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10-23 18:13:32
  • -
  • +
  • 인쇄
▲헬렌 루소(사진: KOVO)

 

지난 시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1위 현대건설이 개막 2연승을 달리며 쾌조의 페이스를 이어갔다. 

 

현대건설은 2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35점을 합작한 헬렌 루소(등록명 루소)와 정지윤의 활약을 앞세워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0(25-23 25-21 25-22)으로 완파했다. 


개막전에서 GS칼텍스에 3-1 역전승을 거뒀던 현대건설은 이로써 개막 2연승으로 IBK기업은행과 흥국생명(이상 승점 3)을 제치고 3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반면 도로공사는 시즌 첫 경기에서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올 시즌 현대건설에 새로 합류한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 루소는 지난 GS칼텍스전에서 28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끈데 이어 이날도 블로킹 5개 포함해 23점을 폭발시키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루소는 개막전에서도 28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센터 정지윤 역시 빼어난 체공력을 바탕으로 한 중앙 공격과 블로킹으로 12점을 올려 루소와 함께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자유계약선수(FA)로 팀을 떠난 이다영을 대신해 스타팅 세터로 나선 김다인은 적절한 볼 배급으로 팀 공격에 활력을 이어가는 한편 2세트 초반에는 연속 서브 에이스로 승기를 잡아내면서 팀 승리에 기여했다. 


반면 도로공사는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이 20득점, 박정아가 11득점을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공격 성공률은 페인 29.31%, 박정아 21.56%로 저조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