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겸,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11차전 정상...KLPGA 입회 3년 만에 첫 우승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8-14 17:12:54
  • -
  • +
  • 인쇄
▲박보겸(사진: KLPGA)

 

박보겸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입회 3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박보겸은 14일 전라남도 무안군 소재 무안 컨트리클럽(파72/6,479야드) 열린 ‘KLPGA 2020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11차전(총상금 1억2천만 원, 우승상금 2천160만 원)’ 최종일 3라운드 경기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쳐 최종 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 단독 2위 임진희를 한 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해 3언더파 69타 공동 5위로 좋은 흐름을 만든 박보겸은 둘째 날 버디 3개를 추가하며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69-69) 공동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최종라운드 전반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낚으며 후반을 선두로 진입한 박보겸은 그러나 10번 홀에서 세컨드 샷이 벙커에 들어가며 보기를 기록했으나, 이후 15번 홀부터 버디 3개를 연속으로 만들어 2위를 한 타 차로 따돌리며 프로 골퍼로서 생애 첫 우승을 신고했다.

우승 직후 박보겸은 “전혀 생각지도 못한 우승이라 아직도 떨떠름하다. 우승이라는 글자가 아직도 낯설지만 너무나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오늘 우승을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마지막 홀까지도 스코어에 신경 쓰지 않았다. 단지 한 타 한 타 최선을 다하면 자연스럽게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었다."며 "비바람이 거센 날씨에 대비해 볼의 탄도를 낮게 하는 펀치 샷을 많이 연습했던 점이 맞아떨어지면서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안을 수 있었던 자신의 플레이를 돌아봤다. 

10살에 사이판으로 이민을 가게 된 박보겸은 작은 공이 자신이 원하는 방향과 거리에 가는 점이 매력적으로 느껴져 골프에 빠지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박보겸은 골프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위해 부모님을 설득했고, 15살에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 골프에 전념했다. 

 

▲박보겸(사진: KLPGA)

 

LPGA에서 활약 중인 아리야 주타누간의 플레이를 닮고 싶다는 박보겸은 “개인 운동인 골프에서 경쟁자의 선전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박수 치는 아리야 주타누간 선수의 모습에 감명을 받았다. 나 역시 그런 긍정적인 기운을 전하는 밝은 선수의 이미지로 팬분들에게 보여지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우승을 통해 상금순위 36위에서 7위로 상승한 박보겸은 “올시즌 목표였던 1승에 도달했으니, 시즌 2승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부족한 퍼트를 보강해서 나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에게 더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 또, 상금순위 20위 안에 들게 되어 정규투어에 올라가게 되면, 생애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야심에 찬 목표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번 대회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박주영은 최종합계 9언더파 207타로 단독 3위에 자리했고, 8언더파 208타를 기록한 김아로미와 안지현이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무안 컨트리클럽과 ㈜한성에프아이 올포유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 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오는 20일 저녁 7시 30분부터 녹화 중계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