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마담' 이상윤 "탈북자에 북한말 배워, 액션팀 배려덕 촬영 잘 마쳐"

노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20-08-03 17:04:20
  • -
  • +
  • 인쇄

[스포츠W 노이슬 기자] 이상윤이 '오케이 마담' 촬영 소회를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가 개최된 가운데 감독 이철하, 배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이 참석했다.

 

'오케이 마담'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다.

이상윤은 생애 첫 악역과 액션 연기를 도전했다. 특히 비행기 내에서 액션 씬을 소화해냈다. 이상윤은 "공간이 좁은 곳에서 연습을 했었다. 안에서 빠르게 움직이면서 액션을 해야 해서 위험한 순간도 있었다. 액션 팀이 배려를 많이 해줘서 잘 촬영을 마쳤다"고 말했다.


또한 악역으로 파격 변신한 것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복수라는 목적을 위해서 일련의 일을 행하는 것처럼 보이게 하고 싶었고 뒤에서는 나름대로의 사연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앞에서 뒤를 잘 모르시게끔 만들고 싶었다. 악역이지만 완전히 악역은 아니지 않나. 제가 악역을 하고 싶어서 택했다기 보다는 전혀 다른 이미지의 역할임에도 불구하고 감독님이 저에게 무한신뢰를 주셔서 정말 감사했고 그래서 더욱 하고 싶었다"고 촬영 소회를 전했다.

북한어 질문에 대해서는 "실제로 북에서 오신 분께 북한 사투리를 배웠다. 저희가 흔히 알고 있는 북한 억양이 있는데 선생님이 특이하게 그런 억양은 쓰지 말라고 하더라. 선생님께서도 북에서도 표준어가 있고 심한 억양은 북에서도 지방 사투리라고 하더라"라며 "이 캐릭터는 그렇지 않은 캐릭터라고 하더라. 그래서 생각보다는 편하긴 했지만 걱정도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케이마담'은 8월 12일 관객들을 만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