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부모와의 애착 정도, 부모의 재혼 찬반에 영향"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이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21-01-18 09:00:16
  • -
  • +
  • 인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12월 10일부터 14일까지 2030 미혼남녀 총 500명(남 250명, 여 250명)을 대상으로 ‘부모의 재혼’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부모의 재혼 찬반 여부에 대해 '부모님과 본인의 애착 정도’(32.0%), ‘부모님 재산’(25.8%), ‘부모님 연령’(13.4%)에 영향을 받는다고 했다. 

 

다수의 남녀는 혼자가 된 부모의 연애와 재혼에 대해 모두 ‘부모님 인생이므로 신경쓸 일이 아니다’(연애 58.8%, 재혼 62.8%)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부모의 연애와 재혼 모두 ‘찬성’(각각 35.8%, 26.0%)하는 쪽이 반대보다 더 높은 경향을 보였다. 반대 의견은 부모의 연애(5.4%)보다는 재혼(11.2%)이 더 많았다.

 

부모의 연애를 찬성하는 이유는 ‘본인 자유의지에 의해 결정할 문제다’(52.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부모님의 삶에 활력을 줄 수 있다’(32.3%), ‘새 삶을 응원해 드리는 게 자식의 도리다’(12.3%)는 의견이 뒤따랐다.

 

부모의 연애를 반대하는 남녀는 ‘혼인 빙자 사기 우려’(43.3%), ‘주위의 부정적 시선’(18.4%), ‘전 배우자에 대한 도리’(15.6%)를 이유로 들었다. 

 

부모의 재혼을 찬성하는 쪽 또한 연애를 찬성하는 이들의 의견과 마찬가지로 ‘본인 자유의지에 의해 결정할 문제다’(59.9%)와 ‘새 삶을 응원해 드리는 게 자식의 도리다’(20.9%)를 이유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외 ‘부모님 부양 부담을 덜 수 있다’(4.3%), ‘전 배우자의 빈자리가 메워져 가족이 안정된다’(3.4%)는 의견도 있었다. 

 

듀오 홍보팀 관계자는 “듀오의 회원 추이를 보면, 과거에 비해 50대 이상 재혼 회원의 가입과 성혼이 증가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미혼남녀 또한 혼자인 부모님의 연애와 재혼을 인정하는 추세임을 엿볼 수 있었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