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79.7%, "애정표현으로 사랑 확인한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이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20-08-12 15:00:22
  • -
  • +
  • 인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7월 10일부터 7월 12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애정표현과 사랑의 척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미혼남녀 10명 중 8명(79.7%)은 애정표현(애정 어린 말, 다정한 눈빛, 스킨십 등)을 사랑의 척도라고 생각했다.   

 

애정표현이 적은 연인에게 드는 생각은 ‘나에 대한 사랑이 적은 것 같아 섭섭하다’(36.0%)였다. 이어 ‘성향이라 생각하고 존중한다’(35.7%), ‘연애를 해도 외로운 것 같다’(16.3%)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성향이라 생각하고 존중한다’(40.7%)가 1위를 차지한 반면, 여성은 ‘나에 대한 사랑이 작은 것 같아 섭섭하다’(45.3%)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설문에 참여한 남녀는 애정표현 문제로 다툰 적이 있을까? 애정표현을 이유로 싸운 경험이 있는 미혼남녀는 응답자의 36.7% 정도였다.

 

다툼의 주된 원인은 ‘더 많은 애정표현을 받고 싶지만 연인의 표현이 부족해서’(35.3%)로 나타났다. ‘애정표현에 대한 노력이 부족한 것 같아서’(28.3%), ‘내가 표현한 만큼 돌려받지 못해서’(20.3%)라는 의견이 2, 3위를 차지했다.

 

한편, 애정표현에 대한 생각이 다른 연인과 관계를 이어 나갈 수 있는지에 ‘그렇다’고 답변한 남성은 76.0%고, 여성은 50.7%였다. 

 

듀오 홍보팀 관계자는 "사랑하는 연인에게 애정을 표현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그에 맞게 애정을 전하는 과정은 연애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