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10명 중 7명 "올해 '차박' 여행 계획"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이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20-08-05 15:00:01
  • -
  • +
  • 인쇄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에도 언택트가 대세인 요즘. 차 안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여행인 ‘차박’이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트렌드에 민감한 2030 미혼남녀는 차박에 대해 어떻게 생각 할까.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이사 박수경)가 지난 7월 22일부터 7월 24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차박’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차박’은 2030 사이에서 인기였다. 미혼남녀 10명 중 7명(73.3%)은 올해 차박 여행을 계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차박을 몰랐던 사람도 차박을 떠날 생각이었다. ‘차박이 뭔지 몰랐다’고 답한 전체 응답자 16.7%의 절반 이상(60.0%)이 ‘차박을 떠나고 싶다’는 의향을 내비쳤다. 

 

많은 이들이 떠나고 싶어하는 차박의 장점은 ‘언제 어디서나 쉽게 이동할 수 있다’(31.7%), ‘여행 장소 선택이 자유롭다’(20.3%)는 것이었다. 남녀 15.7%는 코로나를 의식한 듯 ‘여행을 즐기면서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인식했다. ‘안락하고 낭만적이다’(10.3%), ‘숙박비를 아낄 수 있어 여행비용 부담이 덜하다’(10.3%)는 의견도 있었다.

 

차박의 단점으로는 ‘화장실, 개수대 등의 편의 시설 이용이 불편하다’(48.7%)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잠자리가 불편하다’(17.0%), ‘차를 캠핑에 최적화하는 과정이 번거롭다’(11.0%), ‘차박 용품 구매 비용이 부담된다’(8.3%), ‘장시간 편하게 주차할 곳을 찾기 어렵다’(8.0%)는 답변이 뒤따랐다.

 

하지만 차박의 불편함이 낭만을 이기진 못하는 듯했다.

 

가장 떠나고 싶은 차박 여행 장소로 ‘푸른 바다가 펼쳐진 해변가’(35.3%), ‘별이 잘 보이는 별 명소’(22.0%), ‘계획 없이 떠나 마음에 드는 곳’(16.3%)이 상위에 올랐다. 차박의 최고 단점으로 꼽힌 편의 시설 이용의 불편함을 해결할 수 있는 ‘편의 시설이 다 갖춰진 캠핑장’(10.3%)이 아닌 낭만을 즐길 수 있는 장소들이 미혼남녀의 선택을 받았다.

 

한편 차박을 함께 떠나고 싶은 사람은 남녀 모두에게 사랑하는 ‘연인’(남 48.7%, 여 50.7%)이었다. 그 다음으로 설문에 참여한 남성은 ‘나홀로’(30.7%) 차박을 택한 반면 여성은 ‘친구’(20.7%)와의 차박을 꿈꿨다.

 

듀오 홍보팀 관계자는 “코로나에 대한 우려로 타인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면서 여행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찾다 보니 차박 캠핑이라는 신박한 언택트 여행법이 인기인 것 같다”며 “이전처럼 마음껏 여행을 즐기기 어려운 요즘, 차 하나로 어디든 훌쩍 떠나 시간과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자유롭게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차박으로 색다른 휴가를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