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 의원, 故 최숙현 부친과 '최숙현법' 만든다...스포츠 폭력 피해자 보호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7-10 11:31:44
  • -
  • +
  • 인쇄
▲ 미래통합당 이용(왼쪽) 의원과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 씨가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봅슬레이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스포츠 폭력으로부터 피해 선수를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가칭 '최숙현법'을 고(故) 최숙현의 부친 최영희 씨와 발의한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최숙현의 아버지 최영희 씨와 나란히 서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현행 국민체육진흥법상 체육계 성폭력 및 폭력 문제 전담기관인 스포츠윤리센터 설립에 관한 규정이 20대 국회에서 통과돼 올해 8월부터 정신 운영될 예정이지만, 피해자 보호와 권한이 매우 제한적"이라며 "대표 발의할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긴급 보호가 필요한 신고자나 피해자를 위해 임시 보호시설을 설치, 운영하도록 하고, 2차 가해를 금지하게 하겠다"고 법안 마련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폭력이나 성폭력 신고에 대해서는 지체 없이 피해자 보호 조치를 하고, 즉시 조사에 착수하도록 할 것"이라며 "스포츠윤리센터가 목적대로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체육 단체 및 사건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 권한을 주고, 이를 방해할 경우 징계를 요구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과 함께 연단에 선 고인의 아버지 최영희 씨는 "우리 딸은 어디 하나 호소할 곳 없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비극적인 사건이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으로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며 "이용 의원에게 간절히 부탁한 것도, 숙현이와 같은 억울한 피해자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숙현이법'을 만들어달라는 것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숙현이의 외롭고 억울한 진실을 밝히는 데 도와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숙현이법'이 반드시 국회에서 통과하도록 힘을 모아 달라"며 "딸의 문제가 정치적으로는 이용당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