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를 하면 살이 찐다' 속설 사실일까...결혼정보회사 '듀오', 미혼남녀 대상 설문

이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20-07-24 10:00:01
  • -
  • +
  • 인쇄

 

[스포츠W 이유진 기자] 연애를 하면 살이 찐다는 속설은 사실일까.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연애와 체중 변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설문은 지난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미혼남녀 과반(50.7%)은 실제로 연애 후 체중이 늘어났다고 답했다. ‘그대로다’는 32.3%, ‘줄어들었다’는 17.0%에 불과했다. 

 

연애 후 체중이 늘어나는 이유는 ‘맛집 탐방 데이트’ 때문이었다. 해당 선택지는 전체59.0%의 높은 지지를 얻었다. ‘연인이 잘 먹으니 같이 따라 먹어서’(15.0%), ‘연애의 행복감이 식욕을 자극해서’(9.7%), ‘연인이 편해지며 긴장감이 풀어져서’(9.7%)란 의견도 있었다. 

 

연애를 하면 살이 찌긴 쉽지만 반대로 살을 빼는 건 더 어려운 듯했다. 다수(79.0%)의 미혼남녀가 커플보다 ‘솔로가 다이어트하기에 수월하다’고 응답했다.

 

연애 후 연인이 살이 찌게 됐을 때와 내가 살이 쪘을 때, 각각 어떤 반응을 보일 건지도 물어봤다. 

 

연인이 연애 이후 살이 찐다면 어떨 것 같을지 묻는 질문에 남녀 반응이 달랐다. 남성은 ‘함께 운동하자고 돌려 말한다’(40.7%)를 1위로 꼽은 반면 여성은 ‘어떤 모습이든 상관없다’(42.7%)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살이 찐 내게 연인이 직접적으로 체중 감량을 권한다면, 남녀 모두 ‘감량을 다짐’(남 59.3%, 여 42.0%)하고 ‘자기관리 하지 않은 것에 후회’(남 20.7%, 여 13.3%)할 것이라 답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에 참여한 여성은 ‘외모를 중요시하는 연인에게 실망스럽다’(13.3%)는 반응도 보였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홍보팀 김상은 사원은 “조사를 통해 함께 맛있는 걸 먹으러 다니고, 연인으로 인해 얻게 되는 행복감과 안정감이 연애 후 살을 찌게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연애 후 살이 쪘다면 우울해하기 보단 행복한 연애 중임을 위안 삼길 바란다. 물론 건강한 신체와 건강한 연인 사이를 위해선 심각한 과체중은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