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 여성 감독 조명…전주국제영화제 '스페셜 포커스' 공개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08 11:22:44
  • -
  • +
  • 인쇄
▲ 체칠리아 만지니 감독 (사진 : 전주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여성 감독을 집중 조명한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8일 독립영화 여성 감독 7인을 소개하는 특별전 '스페셜 포커스: 인디펜던트 우먼'을 공개했다.

스페셜 포커스는 창의적, 혁신적 실험 정신을 지닌 독립·예술영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그해 가장 중요한 화두를 제시한다.

먼저 1950년대 활동을 시작한 이탈리아 다큐멘터리 선구자 '체칠리아 만지니 감독'과 1970년대 여성 실험영화 집단 카이두클럽을 이끈 '한옥희 감독'을 소개한다.

이란 뉴시네마 시대의 대표 감독이자 시인인 '포루그 파로흐자드 감독'과 1970년대 미국 최고라고 회자하는 독립영화 중 한 편을 연출한 '바바라 로든 감독', 프랑스의 대표적 스타이자 감독인 '안나 카리나'의 일대기도 훑는다.

이어 아프리카계 미국인으로서 자신만의 영화 형식을 개척한 '셰럴 두녜이 감독', 뉴아르헨티나 시네마 시절 초기의 대표 주자로 손꼽히는 '알베르티나 카리 감독'의 작품 세계도 선보인다.

노동자와 여성의 현실 등 다양한 사회·정치적 문제를 담아낸 체칠리아 만지니 감독의 작품 6편과 유신정권에 대한 저항 정신이 깃든 한옥희 감독의 작품 4편 등 모두 15편의 영화도 함께 소개된다.

문성경 전주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는 "기존에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형식의 영화를 제시하고 금기시된 주제를 내세워 도전을 시도했던 감독들의 작품"이라며 "보편적 가치에 질문을 던지는 이들의 영화가 현재와 만나 새로운 영화 역사를 쓰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