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W TV] 벤치치, "가상현실 대회라도 입장은 현실 대회처럼..."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4-28 11:16:21
  • -
  • +
  • 인쇄

 

 

가상현실 대회로 치러지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마드리드오픈에 출전한 벨린다 벤치치(스위스, 세계랭킹 8위)가 현실 대회와 같은 입장식을 펼쳐보이는 재치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마드리드오픈 조직위원회는 당초 5월 초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치를 예정이었던 대회를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취소하는 대신 실제 테니스 선수들이 각자의 집에서 온라인 테니스 게임을 하는 방식의 '가상 현실 대회'를 열기로 하고 27일(현지시간) 대회의 막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는 남녀 각각 16명씩 선수가 출전하며 상금도 남녀부에 15만유로(약 2억원)씩 걸려 있다.

첫날 경기에 출전한 벤치치는 이날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신사 숙녀 여러분, 벨린다 벤치치 선수를 환영해주십시오'라는 안내 방송과 함께 입장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웅장한 배경음악이 울려퍼지는 가운데 거실 계단의 불이 켜졌고, 실제 경기처럼 테니스복과 모자를 갖춰 입고, 라켓을 담는 테니스 가방까지 어깨에 둘러멘 벤치치는 손을 흔들며 '가상의' 팬들에게 인사까지 했다. 

테니스 가방을 자신의 의자 옆에 내려놓은 그는 가방 안에서 테니스 라켓 대신 게임 컨트롤러를 꺼내 들고는 게임 시작 버튼을 눌렀다. 

벤치치는 자신의 SNS에 "우리 집 거실에서 이뤄진 코트 입장 모습. 경기는 10분 만에 끝났다"고 메시지를 남겼다. 


한 세트에서 세 게임을 먼저 따내면 이기게 되고, 3-3이 되면 타이브레이크를 벌이는 이날 경기에서 벤치치는 카를라 수아레스 나바로(스페인, 68위)를 3-1로 제압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벤치치 외에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 3위),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 5위),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 6위), 키키 베르텐스(네덜란드, 7위) 등 세계 랭킹 10위 이내 선수가 5명이 출전한다. 

 

아울러 지난 1월 호주오픈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카롤리네 보즈니아키(덴마크)도 출사표를 던졌다. 보즈니아키는 오는 5월 18일 평소 절친한 사이인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를 덴마크 코펜하겐으로 초청해 '더 파이널 원(The Final One)'이라는 명칭의 은퇴 기념 경기를 펼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연기된 상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