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청춘기록' 신동미 "배려심 넘치는 박보검, 나의 '사스타'"

노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20-11-03 10:58:20
  • -
  • +
  • 인쇄

[스포츠W 노이슬 기자] 매 작품 속 배우 신동미는 눈에 띈다. 연기를 잘하는 것을 떠나 '정말 실제 성격 아냐?'라고 느낄 정도다. 대학시절부터 연기를 꾸준히 해오며 지금까지 무려 90여개의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를 쌓아왔다.


최근에는 tvN '하이바이 마마'를 시작으로 JTBC '모범형사', tvN '청춘기록'까지 3연타 흥행에 성공하며 그 어느 때보다 바빴고,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
 

 

'청춘기록'에서 신동미는 모델에서 배우로서 성장해가는 배우 사혜준(박보검)을 키우며, 함께 성장해가는 초짜 매니저 이민재로 분했다. 이민재는 마음 먹은 일은 바로 행하는 강단 있는 인물이지만, 선택 기준은 언제나 그녀의 스타 '사혜준'이 있었다.

신동미는 매니저 역할이 이번이 두번째다. 2017년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에서 절친으로써 친구 안소니(이상우)를 뒤에서 지지하고 서포트하는 역할을 했다. 하지만 '청춘기록'에서는 짬뽕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함으로써 이민재의 꿈이 이뤄졌다.

"이전 매니저 역할과는 조금 달랐다. '청춘기록'은 사혜준 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들까지도 모두 성장하는 드라마였다. 이민재도 자신의 꿈을 이룬 것이다. 정하(박소담)와 사혜준의 가족들 역시 한층 더 성숙해지면서 모두 성장했다. 그렇기에 전 연령층을 아우를 수 있었던 것 같다."

신동미가 분한 이민재를 보고 있노라면 '찰떡 캐릭터 소화력'에 감탄하게 된다. 그녀의 주변에서는 '연기하는 것이 맞냐'고 우스개 소리가 나올 정도. 기자 역시 실제 배우 신동미와 닮았다고 했지만 신동미는 "나는 정말 힘들었다. 나랑 성격이 달랐다"고 인터뷰 내내 강조했다.
 

 

"이민재는 나와 다르다. 나는 정말 최선을 다해서 연기했다(웃음). 나는 민재처럼 문제를 두고 회피하지 않는다. 그렇게 눈치가 없지 않다. 이민재의 결단력은 좋았다. 그런 점은 닮고 싶었다. 무엇보다 사스타와 신뢰 관계가 좋았다(웃음)."

평소 좋아했던 안길호 PD와 하명희 작가의 만남이기에 작품을 안할 이유 없었다며 무한 신뢰를 드러낸 신동미는 '청춘기록' 촬영장 가는 길이 '소풍 가는 것' 같았단다. 촬영장 분위기는 물론, 박보검과의 호흡도 더할 나위없이 없었다.

"보검씨와는 영화 '끝까지 간다'에서 만난 적이 있다. 현장에서 이야기는 많이 못했었지만 그때 영화 VIP 시사회 때 나를 먼저 알아보고 인사했었다. 주변에서 '너는 대체 누군데'라는 반응이 기억에 남는다.

박보검씨는 현장에서 에너지가 넘친다. 그 점이 나와 잘 맞았다. 모든 배우가 박보검을 칭찬하는데는 다 이유가 있다. 선한 영향력을 가진 배우라 생각한다. 상대를 먼저 배려한다. 사혜준 매니저를 할 수 있어서 더욱 좋았던 것 같다."
 

 

반면 신동미도 '매니저'와 함께 하는 배우이기에 모든 것이 조심스러웠다. 그는 초심을 가진 매니저 이민재는 물론, 극 중 사혜준의 전 매니저 이태수(이창훈)의 입장도 이해할 수 있었단다.

"민재는 초심을 가진 매니저다. 민재는 서툴지만 배우의 의사를 존중했다. 모든 매니저들이 내 스타를 사랑하는 마음은 같을 것이다. 태수도 사랑하는 마음이지만 방식이 다른 것 뿐, 틀렸다고 할 수는 없는 것 같다

배우와 스타 사이에는 신뢰가 중요하다. 나도 신뢰 관계로 지금의 좋은 매니저와 함께 일을 한다. 극 중 '사극'과 '로맨스'를 두고 혜준과 민재가 대립한다. '내 필모는 내가 원하는 것으로 채우고 싶다'는 대사가 있다. 결국 민재는 혜준이의 말을 들어준다. 그리고 혜준은 또 성공해내지 않나(하하). 민재로써 연기했지만 드라마는 시청자 입장에서 봤다. 나도 사혜준을 응원하게 되더라. 나의 '사스타'(미소)."

인터뷰②에서 계속...

사진=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