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자사 콘텐츠 제작·출연진 다양성 매년 개선"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04 10:38:45
  • -
  • +
  • 인쇄
엔터 업계 최초로 다양성 리포트 발간
▲ 사진 : 넷플릭스

 

글로벌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선보인 콘텐츠 제작진과 출연진의 다양성이 매년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4일 다양성 분야 연구에서 권위를 지닌 미국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애넌버그 포용정책연구팀과 함께 엔터테인먼트 업계 최초로 다양성 리포트를 발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다양성을 평가하고 개선 방향을 수립하기 위해 젠더, 인종, 민족성, 성 소수자, 장애 등 22개 항목의 다양성 지표를 활용했다.

이를 통해 넷플릭스가 2018년과 2019년 미국에서 공개한 영화 126편과 TV 시리즈 180편 중 스크린에 등장하는 출연진을 비롯해 크리에이터, 프로듀서, 작가, 감독 등 제작진 구성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넷플릭스 다양성은 19개 항목에서 매년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와 TV 시리즈 모두에서 유색 인종의 여성 감독, 시리즈물의 여성 크리에이터 비율이 높아졌고, 주연에서도 양성평등을 실현하는 배우 기용이 이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단독 주연과 공동 주연, 주요 출연진의 흑인 배우 비율도 업계 평균을 상회했다.

그러나 미국 인구 대비 라틴아메리카계, 중동·북아프리카계, 아메리칸·알래스카 원주민, 하와이 원주민의 출연 비율은 현저히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리포트는 성 소수자와 장애인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작품 출연 비중을 높이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넷플릭스 임직원과 제작진의 다양성 증진이 출연진의 다양성 확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점도 확인했다.

이에 넷플릭스는 1억 달러 규모의 창작발전기금을 조성해 향후 5년간 투자하고, 다양한 외부조직과의 협력을 통해 콘텐츠 산업에서 소외된 전 세계 인재들을 발굴해 일자리를 제공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또 2026년까지 격년으로 다양성 조사를 지속하고, 미국 외 국가에서도 이와 같은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