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홍제동 치킨집과 감자탕집 평가…”시래기는 쓰레기 맛”

김우람 기자 / 기사작성 : 2020-01-16 09:03:05
  • -
  • +
  • 인쇄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제동 문화촌의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020년 새해 첫 골목이자 20번째 골목인 서울 홍제동 '문화촌 골목'의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홍제동 '문화촌 골목'은 MC 정인선의 출연작이기도 한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의 배경지로 알려진 곳. 최근 '문화촌 골목'의 점심 장사를 지켜보던 '골목식당'의 3MC는 더 이상 관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할 만큼 어려움을 겪었다.

관찰을 진행한 첫 가게는 부부가 운영하는 '레트로 치킨집'이었다. 현재 유행하는 레트로 감성이 물씬 풍기는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았는데, 알고 보니 16년 전부터 아무런 변화 없이 인테리어를 유지하다 보니 '어쩌다 레트로 치킨집'이 된 것이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처음으로 등장한 치킨 메뉴는 3MC의 기대감을 높이며 눈길을 끌었으나, 백종원은 시식 후 "양념 맛은 레트로가 아니다"며 부부 사장님을 긴장시켰다. 다만 또 다른 메뉴였던 골뱅이는 호평받았고, 주방의 청결도면에서도 칭찬을 받아 앞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기대하게 했다.

이어 모자(母子) 사장님이 운영하는 '감자탕집'은 첫 관찰부터 의아함을 자아냈다. 장사하는 내내 엄마는 가게 안 쪽방에, 아들은 카운터에 앉아 꼼짝하지 않았는데,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의욕적이지 못한 두 사람의 태도는 물론 아들의 옷이 장사할 복장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아들은 “감자탕 집을 물려받아 잘 키워 결혼하고 싶다”고 했지만 그의 모습에선 장사 의지가 보이지 않았다.

감자탕을 맛본 백종원은 “감자탕 간이 약하고 감자는 맛이 없다. 시래기는 쓰레기 맛이 난다”고 혹평했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9%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주방 점검에서는 오래된 육수와 관리가 엉망인 고기 뼈들이 발견되면서 총체적 난국을 드러냈다. 그나마 아들이 서툴지만 직접 만든 볶음밥은 백종원에게 호평받는 반전을 이뤄냈다. 어머니 사장님은 “한때 내가 힘들어서 술 먹고 어렸을 때 아들한테 함부로 대한 적이 있다. 그게 미안해서 지금 뭐라 말 못한다”고 눈물을 흘렸다.

백종원은 어머니 사장님에게는 육수의 간을 맞추고 적당량의 식재료를 만들어 정리하고, 아들에게는 ‘동남아식 갈비탕’인 육골차(바쿠테)를 연구하라는 숙제를 내줬다.

마지막 가게는 부부가 함께 운영 중인 '팥칼국숫집'이었다. 백종원은 팥칼국수집 방문에 앞서 촬영 직전 아내 사장님이 팥옹심이 가격을 갑자기 인상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이유를 묻자, 아내 사장님은 "손님이 가격이 싸다고 시비를 걸어 올릴 수밖에 없었다"라고 답해 오히려 백종원을 당황하게 했다. 상황실에서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던 남편 사장님은 "아내 말투가 문제"라며 "아내 때문에 손님이 끊겼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