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A] 리바키나, 히비노 완파...스트라스부르 인터내셔널 결승행 '시즌 2승 도전'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9-26 05:01:51
  • -
  • +
  • 인쇄
▲엘레나 리바키나(사진: WTA 홈페이지 캡쳐)

 

엘레나 리바키나(카자흐스탄, 세계랭킹 18위)가 나오 히비노(일본, 84위)를 꺾고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스트라스부르 인터내셔널 결승에 진출했다. 

 

5번 시드의 리바키나는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히비오를 상대로 76분 만에 세트 스코어 2-0(6-3, 6-4) 완승을 거뒀다. 

 

앞서 지난해 프랑스오픈 3회전(32강)에서 한 차례 히비노를 꺾었던 리바키나는 이로써 히비노와의 상대전적에서 2승무패로 우위를 유지했다. 

 

리바키나는 이로써 올 시즌 5번째 투어 대회 결승 진출을 이뤘다. 

 

리바키나는 앞서 지난 1월 선전 오픈과 호바트 인터내셔널, 2월 상트 페테르부르크 트로피, 3월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 등 4개 대회에서 결승에 올라 호바트 인터내셔널에서 시즌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리바키나는 코로나19 사태로 투어가 장단됐다가 재개된 이후 처음으로 진출한 투어 대회 결승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리바키나의 결승 상대는 4번 시드의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 12위)를 꺾고 결승에 진출한 2번 시드의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 세계랭킹 5위). 

 

지난 3월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열린 아비에르토 GNP 세구로스 대회에서 시즌 첫 승을 신고한 스비톨리나는 시즌 두 번째 그랜드슬램 대회였던 US오픈 출전을 건너뛰고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이탈리아 오픈에 출전, 8강에까지 진출한 바 있다.

 

리바키나와 스비톨리나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