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LPGA] 이보미, '메이저' 리코컵 단독 선두 도약...2위 배선우와 1타 차

윤어진 기자 / 기사작성 : 2019-12-01 02:21:05
  • -
  • +
  • 인쇄

 

 

'예비 신부' 이보미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시즌 최종전이자 메이저 대회인 JLPGA 투어 챔피언십 리코컵(총상금 1억 2,000만엔)에서 단독 선두로 나서며 우승 트로피를 혼수로 가져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이보미는 11월 30일 일본 미야자키현 미야자키 컨트리클럽(파72/6,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4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 전날 순위(3위)에서 두 계단 올라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올렸다. 2위 배선우와는 한 타 차. 


이보미는 이날 초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한 타를 줄인 뒤 후반 라운드에서 보기 2개를 범했지만 11, 14, 15, 17번 홀에서 4개의 버디를 기록, 이날 하루 총 3타를 줄였다.

 

이보미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시즌 첫 승을 거두면서 지난 2017년 8월 캣 레이디스 우승 이후 27개월 만에 통산 22번째 우승을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장식하게 된다. 


한편, 이번 대회 우승으로 JLPGA 상금왕 타이틀을 역전, 사상 첫 한·미·일 상금왕 등극을 노리고 있는 신지애는 이날 한 타를 줄이며 중간 합계 이븐파 216타로 공동 17위 자리에 머무르며 상금 1위 탈환 가능성이 한층 낮아졌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이카 250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